닥터칼럼

HOME > 커뮤니티 > 닥터칼럼

미용실서 '불법 성형' 부작용 심각

  • 관리자 (yedamclinic)
  • 2006-04-14 10:09:00
  • hit1779
  • vote0
  • 183.106.51.63
<앵커> 수십 명의 주부들을 상대로 불법 성형 시술을 한 미용실 원장이 적발됐습니다.

시술받은 주부들은 심각한 부작용을 겪고 있습니다.

보도에 J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지방경찰청은 면허 없이 성형 시술을 한 혐의로 43살 김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K 씨는 지난 2004년 6월부터 최근까지 주부 35명에게 실리콘과 보톡스 주사 등을 놔주고 1억여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서울 청진동에서 미용실을 운영하는 K 씨는 3년 전 중국의 한 미용학원에서 2주 동안 문신 성형 기술을 배운 것이 관련 교육의 전부였습니다.

김 씨는 자신의 미용실에서 뿐만 아니라 피해자들의 집에까지 찾아가 시술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일반 성형외과 시술비의 20~30%에 불과할 정도로 싼 가격에 시술 받은 일부 여성들은 심각한 부작용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양 볼이나 입술 등 시술 부위가 곪거나 함몰되는가 하면 극심한 염증 때문에 다시 수술을 받아야 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인체에는 사용이 금지된 액체형 실리콘 오일을 사용했기 때문입니다.

부작용이 나타나자 김 씨는 근처 약국에서 처방전 없이 항생제를 구입해 피해자들에게 판매하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최근 이런 식의 불법 성형시술을 하는 미용실과 피부관리실 등이 많은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