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칼럼

HOME > 커뮤니티 > 닥터칼럼

[뷰티 클리닉] ‘뻥뻥’ 뚫려 난감한 콧구멍 간단한 축소술 맘고생 끝

  • 관리자 (yedamclinic)
  • 2006-04-06 10:42:00
  • hit1968
  • vote1
  • 183.106.51.63
모방송 개그프로그램에서 “따라와~”란 말을 유행시키고 있는 개그우먼 J씨. 일상생활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일을 소재로 코믹하게 꾸며낸 기발함이 인기의 이유겠지만, 무엇보다 여주인공이 콧구멍을 최대한 크게 벌리며 “따라와~”라고 외치는 장면이 인기의 핵심 요소라 여겨진다. 보통 큰 콧구멍은 지적이고 세련된 이미지와는 거리가 멀어 이처럼 개그프로그램이나 코믹 만화 등에 자주 등장한다. 하지만 일반인에게 큰 콧구멍은 고민이 아닐 수 없다.
콧구멍은 눈에서 수직으로 내렸을 때 눈 사이를 벗어나지 않는 정도가 적당한데, 조금이라도 벗어나게 되면 둔하고, 우스운 인상을 주게 되어 당사자에게는 심각한 고민거리가 된다. 이 때는 ‘콧구멍 축소술’로 간단히 해결할 수 있다. 이 수술은 콧방울과 얼굴면 사이 경계 부위를 절개하고 필요한 만큼의 콧방울을 절제한 후 다시 봉합하여 콧구멍을 좁혀 주는 시술방법이다. 콧대를 높이는 수술보다 간단하지만, 콧대가 높아 보이는 효과는 만만치 않게 커서 최소 수정으로 최대효과를 볼 수 있는 좋은 방법인 셈이다. 하지만 과거의 콧구멍 축소술은 바깥쪽을 절개해 시행하기 때문에 흉터가 남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그래서 수술 효과가 뛰어남에도 불구하고 성형한 티가 나지 않기를 바라는 예민한 환자들에게는 수술을 결정하는 데 있어 큰 걸림돌로 작용하기도 했다.

이러한 단점을 보완한 방법이 ‘코 안쪽 절개를 통한 콧방울 축소술’이다. 이 수술은 콧구멍 바닥면과 콧구멍 안쪽을 2~4mm 정도 절개해 봉합하기 때문에 기존의 방법만큼 좋은 결과를 가져오면서, 수술한 티는 나지 않아 환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또 환자가 원하는 모양이 가로이던 둥글던 마음대로 콧구멍을 디자인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수술도 30~40분 정도로 간단하며 국소마취가 일반적인 방법이나 마취시 통증에 대한 두려움이 있는 분들에게는 수면마취도 가능하다.

수술 후 이틀 정도는 피가 조금 나올 수 있는데 화장지나 거즈를 무리하게 코 속으로 넣으면 수술부위가 덧날 수 있으므로 면봉을 이용해 살짝 닦아내는 것이 좋다. 또한 코 속에서 피가 굳어지면 숨을 쉴 때 답답할 수 있으므로 건조하지 않도록 가습기를 이용해 피가 굳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콧대가 낮은 사람인 경우는 콧구멍을 줄인다 하더라도 효과가 미미하기 때문에, 성형외과 전문의와의 충분한 상담을 통해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