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칼럼

HOME > 커뮤니티 > 닥터칼럼

얼굴에 책임져야 하는 나이, 40代

  • 관리자 (yedamclinic)
  • 2005-10-11 13:20:00
  • hit1934
  • vote0
  • 183.106.51.63
"40대가 되면 자기 얼굴에 책임을 져야한다"는 말이 있다.

하지만 "흐르는 세월에 장사 없다"고 나이가 먹어감에 따라 생기는 주름 등의 생리적 현상을 어찌 하겠는가.

그러나 다행히 성형의술이 발달하면서 처진 피부,이마의 깊은 주름,입 주위의 팔자주름 등 중년의 상징을 지우기 위한 성형수술에 대한 관심도 크게 높아졌다.

더군다나 이 나이 대의 성형은 사회적 지위 또는 정체성을 돋보이게 하기 위한 것이라는 점에서 20-30대의 성형과는 다른 것으로 평가받고 있는 게 사실이다.


40대 남성들이 가장 많이 관심을 갖고 있는 것은 이마와 입가의 주름 수술이다.

이마의 주름은 노무현 대통령의 트레이드마크처럼 돼버렸으며 대통령이 보톡스를 맞은 적이 있다고 털어놔도 허물이 되지 않을 만큼 보톡스 주사가 일반화돼 버렸다.

반면에 입가의 주름은 보톡스만으로는 큰 효과를 보기가 어렵다.

동양인은 피부가 두꺼워 서양인에 비해잔주름은 늦게 생기지만 광대뼈 부위가 돌출돼 있어서 입가 주름이 깊게 생기는 경향이 있다.

나이가 들면 이 주름은 더 심해지는데,입가 주름은 흔히 고생을 많이 한 흔적으로 보이고 피곤해 보이기 쉽다.

따라서 이를 제거하기 위한 문의가 많은 편이다.

이 경우엔 특수 봉합사를 이용해 처진 피부를 당겨 주면서 움푹하게 파인 부분은 아테콜과 같은 물질로 채우는 방법이 가장 효과적이다.

이 방법은 국소마취로 간단하게 시술이 가능하고 수술 후 붓기가 거의 없어 정상적인 사회생활에 지장을 주지 않으므로 직장인사이에서 특히 인기가 높다.

이처럼 중년이 되어 받는 성형수술은 젊은이처럼 "아름다워지기 위해서"라기 보다 "젊음을 되찾기 위해서"라는 것이 더 어울린다고 할 수 있다.

"곱게 늙어서 보기 좋다"라는 말은 여성에게만 해당되는 것은 아니다.

과거엔 주름 깊게 패인 얼굴과 거친 손을 보면 살아온 역경과 연륜을 파악할 수 있었지만 이제는 그것이 결코 자랑스러운 것만은 아니다.

얼굴에 책임을 져야 하는 40대 이후 중년들.열심히 살아온 만큼 자신의 인생을 챙길 수 있어야 한다.

자신을 아끼고 사랑할 수 있다면 절반은 성공이다.

당당한 중년,자신감 넘치는 인생을 살 때 주변으로 부터 진정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

나이는 중년을 넘어 가지만 항상 변화를 추구하는 그 정신이 바로 나이를 좌우한다.

밝은 웃음은 자신감에서 나올 수 있다.

그 자신감은 변화를 추구하는 용기에서 시작된다.

용기를 가지고 시대의 흐름을 파악하는 것이 중년들의 가장 큰 과제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